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11의 게시물 표시

Google Currents를 통해 나만의 디지털 매거진 만들기

최근 유행하는 앱중 하나가 잡지 스타일의 뉴스 리더 앱입니다. iOS의 플립보드가 대표적인데 구글에서 'Google Currents(구글 커런츠)'라는 비슷한 앱을 출시하였습니다.

홈페이지 : http://www.google.com/producer/currents

마켓 : https://market.android.com/details?id=com.google.android.apps.currents

아래는 소개 동영상입니다.




소개 영상이나 스크린 샷을 보면 구글  커런츠는 RSS 피드를 잡지 스타일로 보여주는 feeldy(피들리)와 흡사한 스타일입니다. 그러나, 커런츠를 조금 사용해보면 외양은 비슷하나  서비스가 지향하는 바가 다르다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구글 커런츠를 간단히 얘기하면 '피들리 + iOS의 뉴스가판대' 입니다. 기사를 보여주는 스타일은 피들리와 흡사하나 서비스는 피들리와는 달리 커런츠에서 서비스되는 잡지와 뉴스를 구독하는 것을 우선으로 설계된 느낌입니다. 물론 일반 RSS 리더 앱처럼 피드를 등록해 사용할 수도 있지만요.
따라서, 현재는 등록된 매체들이 모두 무료이지만 추후 유로 구독 기능도 지원할 것으로 생각되며 이러한 구글 커런츠 서비스의 지향점은 'Google Currents Producer'라는 출판 시스템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를 통해서 제휴를 맺고 정식 등록된 업체가 아닌 개인이나 중소업체들도 커런츠를 통해 컨텐츠 서비스를 할 수 있습니다. 커런츠 서비스가 자리를 잡는다면 온라인 상에서 지명도가 있는 블러거들에게는 꽤 좋은 홍보 채널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등록 절차도 간단합니다. 이미 블로그 등에 Atom이나 RSS 피드가 있다면 바로 자신만의 잡지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아래 스크린샷을 통해 절차를 설명드리겠습니다.



producer 페이지 처음 접속하면 약관에 동의를 요구하는 페이지가 나오고 동의 절차가 끝나면 바로 새로운 에디션을 등록할 수 있는 창이 표시가 됩니다. …

안드로이드 어플 소개 : 인터넷 과학뉴스 '더사이언스'

개인 작업이 아닌 회사에서 하고 있는 서비스 앱이지만 제가 처음 만든 안드로이드 앱입니다. 아직 앱 개발 능력이 부족해 앱의 메인 컨텐츠는 모바일 웹인 하이브리드 앱입니다. ^^;

'더사이언스'는 '과학동아' '어린이과학동아' 등을 출판하고 있는 '동아사이언스'가 2008년 10월 창간한 인터넷 과학신문입니다. IT 분야가 아닌 순수 과학뉴스에 대한 소스가 적은 국내 사정을 생각하면 많은 의미가 있는 사이트라고 생각합니다.


'더사이언스' 는 크게 5개의 메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홈, 주요기사, 토픽, 포토, 검색. 또한 안드로이드의 특성 상 모든 페이지에서 메뉴 버튼의 공유 기능으로 SNS에 공유가 가능합니다.

홈 메뉴에는 가장 상단에 큰 이미지로 구성된 5개의 톱 기사와 최신기사, 인기 기사가 각 3개씩 표시됩니다. 톱 기사는 옆으로 슬라이딩이 가능한 형태인데 아직 모바일 웹의 한계로 스라이딩의 터치감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주요 기사 메뉴는 이미지와 기사 제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더사이언스'에서 가장 핵심적인 메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한 페이지에는 10개의 기사가 표시되며 페이징을 통해 이전 기사들도 보실 수 있습니다.


토픽에는 주요 기사를 제외한 '더사이언스' 기사 카테고리들이 있는 곳입니다.

사이언스뷰는 여러 필진들의 과학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읽어볼 수 있는 메뉴이며 저널은 해외 과학잡지들의 주요 기사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포토 메뉴에는 포토만이 아니라 숫자는 적지만 동영상 뉴스들도 같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진 옆에 플레이 버튼 모양의 아이콘이 있는 기사가 동영상 뉴스입니다. 리스트에 사진이 없는 기사도 기사 안에는 사진이 있습니다. ^^;


검색 쪽은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처음 검색 메뉴를 선택하면 검색 창과 함께 인기 검색어가 하단에 표시되고 검색어를 선택하시면 바로 그 단어로 검색된 결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사이언스…

아이폰4S 와 갤럭시S2 성능 비교

애플 팬보이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시리처럼 차별화된 기능을 제외하면 비슷한 성능이라는 느낌입니다. 갤스2가 나온진 반년정도 되었다라는 것 생각하면 애플이 시리를 강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이해가 됩니다.

재미있는 것은 아이폰의 웹 브라우저는 로딩이 끝난 것처럼 표시하지만 완전히 로딩이 끝난 것이 아니라 페이지를 계속 로딩하고 있다라는 것. 리뷰어도 리틀 트위키라는 표현을 사용하는군요.

1년 전만해도 애플의 SW 최적화를 통한 성능은 아이폰 사용자들의 자부심 중 하나였는데 이젠 이것도 옛말이 되가는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가 한참 기세 좋게 점유율을 키우고 있던 작년 말과 올해 초 화두 중 하나가 아이폰은 맥의 전철을 밟은 것이냐였습니다.
저도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그 감성적인 힘이 워낙 강해 반반이라는 생각이었는데 이젠 그 가능성이 커졌다라는 생각입니다. 아이폰4S가 사흘만에 400만대가 팔렸는데 무슨 소리냐고요?
잡스가 죽었는데 그 정도 팔리지 않으면 하늘나라에 가 있는 잡스가 섭섭해 할 것입니다.

안드로이드 4.0과 갤럭시 넥서스 발표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11시에 안드로이드 4.0 (코드명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이하 아샌)과 레퍼런스 폰인 갤럭시 넥서스에 대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라이브 중계로 본 것을 간단히 정리해 보겠습니다. 영어가 짧아 잘못 이해한 것이 있을수도... ㅡ.ㅡ;;
먼저 진행된 것은 삼성에서 만든 레퍼런스 폰인 갤럭시 넥서스(이하 갤넥)입니다. 그러나 발표 전체를 놓고 본다면 주는 신 OS에 대한 발표였습니다. 비중으로는 아샌:갤넥의 비율이 8:2 정도입니다.






갤넥의 스펙은 이미 많이 유출되어 특별한 것은 없었습니다.

3G HSPA+ 지원 (추후 LTE 모델 발표)1.2G 듀얼 코어HD 슈퍼 아몰레드. 4.65인치. 1280x720 해상도넥서스 S와 같은 커브드 디자인. 8.94mm의 두께.전면 하드웨어 버튼 없음풀HD 동영상 촬영.11월 출시.
갤넥은 스펙보다는 제품명이 재미있습니다. 삼성의 갤럭시 + 구글의 넥서스. 어떻게 보면 참 형편없는 네이밍 센스인데 이런 이름이 된 이유를 전 앞으로는 순정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폰이 한 제조사만이 아니라 다양한 제조사에서 나오고 그 제품명이 제조사 브랜드 + 넥서스가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처음 안드로이드 4.0 레퍼런스 폰 루머에서 이런 비슷한 것이 있었죠.
어쨌든 갤넥은 이번 발표에서는 부수적인 것이라는 느낌이라 여기까지 얘기하고 아샌으로 넘어가겠습니다.
아샌은 기존 2.3에서 여러가지가 바꼈습니다. 안드로이드 초기의 아이폰 카피스러운 느낌이 사라지고 허니컴부터 보여주었던 안드로이드 고유의 느낌이 확실해진 OS입니다. 스크린샷이 없으니 텍스트로 발표 주요내용을 정리해보면,

1. 홈스크린에서 위젯등의 모습은 허니컴을 작게 줄여논 느낌입니다. 유튜브 위젯의 모습도 비슷하고요. 위젯은 허니컴과 같이 사이즈 조정이 가능합니다.
2. 홈스크린에서 폴터를 만드는 기능이 개선되었습니다. 그냥 아이콘 위에 다른 아이콘을 떨어뜨리면 폴더가 만들어지고 폴더 이미지는 그 안에 있는 앱 아이콘이 작게 표시되는 형태입니다.
3. 작업 전…

안드로이드 초보를 위한 안내서

이 글은 안드로이드를 처음 사용하시는 분들을 위해 몇가지 기본 사항을 정리한 글입니다. 제 개인적인 폰 사용 패턴이 반영된 글이니 참고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구글 계정 생성

안드로이드 폰을 처음 구입해 폰을 켜면 구글 계정을 입력하는 화면이 나옵니다. 계정이 없는 분은 거기서 생성이 가능한데 이 계정 입력은 필수가 아니어서 그냥 패스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안드로이드를 제대로 이용하려면 반드시(!) 구글 계정이 필요합니다. gmail, 주소록, 갤린더 등 구글 서비스와의 동기화에 필요하고 트위터와 같은 SNS 앱 등에서 사용되어지는 푸쉬 알림을 받기 위해서도 필요합니다.

계정이 없는 분들은 조금 귀찮겠지만 반드시 계정을 생성해 폰에 설정을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구글 계정에 피카사(https://picasaweb.google.com/) 연결해 놓기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안드로이드는 기본적으로 폰에 셋팅된 구글 계정과 연결해 주소록이나 캘린더 등의 구글 서비스를 동기화해줍니다. 그런데 구글의 여러 서비스 중 사진 서비스인 피카사만 좀 특이한 부분이 있습니다.

계정을 처음 설정할 때 그 계정이 피카사 서비스랑 연결이 되어 있지 않으면 나중에 피카사와 계정을 연결시켜도 폰이랑은 동기화되지 않습니다. 동기화 시키려면 폰을 초기화 하고 계정을 다시 셋팅해야 합니다.




좀 이상한 모양새인데 어쨌든 이런 이유로 안드로이드에 계정을 처음 셋팅하기 전에 미리 피카사랑 연결을 시켜놓는 것이 좋습니다. 피카사와 연결이 되어 있으면 PC나 다른 기기에서 피카사로 올려놓은 사진들을 폰에서도 온라인으로 볼 수 있습니다. 속도가 좀 느리지만 사용해보면 꽤 편리합니다.



Gmail과 주소록

구글 계정과 연결되어 있는 안드로이드 폰의 주소록은 기본적으로 지메일의 주소록과 동기화됩니다. 그런데 일반 폰을 사용하다 스마트폰으로 바꾼 경우 대리점 등을 통해 주소록을 복사해도 그 주소들은 바로 지메일과 연결되지 않습니다. 연결을 시키려면 주소록에서 메뉴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메뉴 중 &…

네셔널 지오그래픽 카메라 가방 A2540 개봉기

출퇴근용 가방으로 같은 네셔널 지오그래픽(NG)의 Walkabout W2140을 3년 정도 사용하니 바지와 마찰이 일어나는 부분에 구멍이 나서 새로 구입한 A2540입니다. 시리즈가 다르지만 같은 중간 크기의 숄더형 가방입니다.


박스에서 꺼낸 모습입니다. 색깔은 아프리카 시리즈라는 이름처럼 짙은 황토색입니다. 어떻게 보면 기존 NG 가방 시리즈인 Explorer와 Walkabout 시리즈의 색깔을 섞어놓은 듯한 느낌입니다. Walkabout 처럼 일상 생활에 사용해도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Explorer처럼 NG 고유의 느낌을 살린, 그런 느낌입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W2140과의 비교입니다. 제질은 색깔만 틀리고 비슷한 느낌이고 크기는 폭은 W2140이 조금 더 넓고 높이는 A2540이 높습니다.

정면 모습입니다. 자크 두개가 있는 곳에 작은 물건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있고 오른쪽에 있는  NG 마크에는 연락처를 기록할 수 있는 태그가 숨겨져 있습니다.
정면 디자인에서 문제가 두개 있는데 하나가 저 왼쪽에 있는 자크로 여는 수납공간입니다. 수납공간 상단을 자크로 여는 스타일인데 비가 올때 그 부분이 완전히 밀폐되지 않습니다. W2140은 정면 수납공간이 모두 위에서 덮는 형태라 어느 정도의 비에 직접 맞아도 큰 문제가 없었는데 A2540의 저런 디자인은 악천후시 가방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부분이라는 생각입니다.

두 번째 문제는 가방의 덮개를 잠그는 부분인데, W2140은 찍찍이로 되어 있어 열고 닫기가 편했지만 A2540은 사진처럼 되어 있어 가방을 잠근 상태에서 신속하게 카메라를 꺼내야 할때 손이 많이 가는 단점이 있습니다. 편리성보다는 디자인을 우선한 듯한 느낌입니다.


내부를 개방한 모습입니다. 카메라를 수납하는 곳은 다른 NG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별도 포켓으로 되어 있고 안쪽에 아프리카 부족의 문양같은 패턴이 디자인되어 있어 단조로운 색상이 주는 밋밋함을 피하고 있습니다.


제가 평소 사용하는 형태로 물건들을 수납해 보았습니다. 제 카메라가 크기가 …

모토로라 줌 사용기

서브 노트북용으로 구입한 줌입니다. 제 노트북 용도에는 태블릿PC보다는 미니 노트북이 적합하지만 써봐야 장단점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을 것 같아 기존에 사용하던 바이오 P15의 후계자(?)로 구입했습니다.

어떤 사람은 태블릿이 PC시대의 종말을 고하는 디바이스다라는 식의 얘기를 하지만 한달 정도 써본 느낌은 그것은 아니다입니다. 분명 기존 노트북들이 주지 못한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반대로 그로 인해 한계점도 명확한 디바이스입니다. '아이패드는 다르다'라고 말씀하고 싶으신가요? 아이패드라고 해서 별반 다르지는 않습니다. ^^

제가 태블릿을 사용하면서 느끼는 답답함은 입력 방법과 OS 유연성 두가지 입니다. 태블릿을 단순한 뷰어가 아닌 본격적인 생산적 작업의 툴로 사용하려는 순간! 먼가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할 수없는 것은 아니나 마치 자신에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을 때의 답답함이라고 할까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태블릿과 PC간의 관계는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이 있다'라는 말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간편함을 얻는 대신 유연성을 잃는 것이고 무겁고 느리지만 다양한 환경을 충족해주는 것. 그것이 두 디바이스가 서로 보충해주는 것들입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는 없다라고 생각합니다.

태블릿에 대한 얘기는 여기까지 하고 줌과 제가 사용하고 있는 어플들에 대한 얘기를 하죠.

줌을 살때 고민한 것 중 하나가 케이스입니다. 줌이 별로 팔리지 못한 상품이라 국내에서 선택할 만한 케이스가 3개 정도인데 전 정품 폴리오 케이스를 사용 중입니다.


이 케이스는 처음 사진을 보았을 때는 별로인 것 같았지만 막상 사용해보니 '정품은 다르다'입니다. 일단 사진으로 보았을 때의 '역시 아메리칸 스타일(부정적 의미 ^^;)'의 디자인은 생각보다 좋습니다. 이쁘다라는 느낌은 아니지만 촌스럽지도 않은 그런 디자인입니다.

케이스가 기본적인 보호 기능을 충실히 하면서도 거치대 기능을 겸하게 되어 있는데 노…

DELL 사운드바 AX510PA

스피커에 연결해야할 소스가 3개 -  PC, IPTV, 엑박 - 나 되다보니 AV 셀렉터를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책상도 지저분해지고 매번 오디오 소스를 바꿔줘야 하는 것이 귀찮아 모니터에  스피커를 추가하기로 하고 구입한 놈입니다.
DELL에서 나오는 사운드바는 이 제품말고도  AY511이 있는데 제가 쓰고 있는 U2711처럼 대형 모니터에는 원래 AY511을 쓰는 것이 좋으나 국내에서는 판매를 안하고 있습니다. AX510PA하고의 차이는 전면에 볼륨 등을 조정할 수 있는 터치 패널이 있고 우퍼에 연결할 수 있는 단자가 있다고 합니다.
AX510PA도 한국 DELL 홈페이지에서 직접 구입할 수는 없고 국내 쇼핑몰 등에서 검색하시면 4만원 정도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스피커로서의 성능은 무난한 PC스피커 수준입니다. 엄청난 사운드를 들려주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쓰레기이다라는 얘기를 들을만한 수준도 아닌 들어줄만한 사운드입니다. 물론, 4만원이라는 가격이 좀 높은 감이 있지만 DELL 모니터에 연결하면 별도 전원없이 사용가능하고 모니터 하단에 깔끔하게 고정되기 때문에 그 정도 값어치는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니터 입력소스가 HDMI이나 DisplayPort이라면 PC와 연결할 필요없이 모니터에서 직접 오디오 출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PC와의 연결선 하나를 줄일 수 있는 것도 장점입니다.

넥서스S 데스크탑 독

해외에서만 판매하고 있던 넥서스S의 악세사리 중 하나인 데스크탑 독이 국내에서 판매가 되어 구매했습니다. 하루 정도 써본 느낌은 먼가 어설프다입니다. ㅡ.ㅡ;

간단히 살펴보겠습니다. 넥서스S와 결합전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특이하게도 세로가 아니라 가로로 결합하는 형태입니다. 아트릭스처럼 연격하는 잭이 옆에 있으면 이런 형태도 좋으나 넥스는 폰 아래쪽에 연결 단자가 있습니다. 그래서 결합시 힘이 들어가는 것은 아니나 편하지는 않습니다.

다음은 폰을 연결한 형태.




여기까지는 봐줄만 합니다. 시계 어플이 실행되어 깔끔한 탁상 시계스러운 느낌이 나죠. 저 상태로 놓아두면 화면 보호를 위해 검은 색 화면에 녹색 시간이 떠다니는 화면으로 변경됩니다. 문제는 다음부터.



네 그렇습니다. 넥스의 잠금화면이 세로로만 표시됩니다. 패턴이 복잡하면 짜증이 날 것 같죠? 실제로 짜증이 납니다. ㅡ.ㅡ)z



더 심각한 홈 화면. 순정 홈화면은 회전이 안됩니다. 혹시 회전 시키는 방법 아시는 분은 저한테 꼭 방법을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이 홈화면을 본 순간 '참.. 너무 구글스럽다'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먼가 사용자 편의하고는 좀 거리가 있는 아마추어틱한 느낌이죠. 아마 애플이었으면 다른 방식으로 해결하였을 것이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독과 연결 후 나오는 시계화면은 좋으나 그 이후의 사용자 편의성에 대핸 배려가 없는 악세사리입니다. 이 제품이 다른 회사에서 나온 것이라면 이해를 하겠으나 넥스 정품 악세사리입니다. 구글이나 삼성은 회전이 안되어 가로로 연결된 폰에 나오는 저 어이없는 세로화면을 보지도 않았을까요?

Zend Framework 웹 사이트 개발 방법

지난 5월 28일에 PHPKorea(http://www.phpk.org/)에서 주최한 PHP Fest 2011(http://phpfest.phpk.org/) 행사가 있었습니다.

제가 그중 하나의 섹션을 맡아 발표를 하였습니다. 주제는 Zend Framework였는데 국내 Zend Framework관련 자료가 많지 않은 관계로 부족하지만 제 블로그에서 발표 자료를 공유 합니다.

발표용 자료라 자세한 설명이 들어있지는 않습니다.






넥서스S 안드로이드 2.3.4 업그레이드

구글 모바일 블로그의 'Video Chat on Your Android Phone' 포스팅에서 언급된 넥서스S의 2.3.4 업그레이드. 지난 주말부터 국내에서도 업그레이드가 진행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업글 순서가 랜덤(?)이라 언제쯤 될지 알수가 없었는데 오늘 저녁에 저도 업글이 되었습니다. 간단히 업글 순서를 찍어보았습니다.
























업글 후 느낀 차이 중 하나는 기존에 네이버 웹툰과 같이 이미지가 많은 웹페이지에서 스크롤이 버벅이던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된 것 같다라는 것입니다. 엄청 부드럽지는 않지만 사용에 지장이 없을 정도는 되었습니다. 넥스 쓰면서 짜증났던 부분 중 하나가 해결되었습니다. ^^
OTA 방식으로 처음 폰을 업글해보았는데 정말 편하군요. 선으로 PC와 연결할 필요도 없고요. 넥스를 쓰면서 몇가지 단점들이 눈에 띄어 좀 실망한 부분도 있지만 역시 순정 안드로이드이라 이런 것은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