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Windows 8 : MS의 괴작



4만 3천원에 업글 버전을 판매한다고 해서 구매만 해놓을 생각이었다고 호기심이 생겨 윈도7에서 업글한 윈도8입니다.

출시전 나온 프리뷰 버전을 가상머신에서 한번 설치해보았는데 느낌 자체는 그때와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어색 그 자체죠 ^^;

윈도8은 두개의 UI가 공존하는 괴상한(!) OS입니다.

윈도를 처음 대중에게 알린 윈도 3.0도 이런식의 접근 - 도스와 윈도의 공존 - 을 하였지만 윈도 3.0은 기본적인 컨셉이 도스에서 실행되는 GUI 쉘의 느낌이었는데 윈도8은 타일 기반의 UI가 기본 UI이고 테스크탑 모드는 그 안에서 실행되는 형태라 완전히 다른 UI를 번갈아 가면서 사용하는 괴이한 경험을 하게되죠.




일반 테스크탑에서 윈도8의 타일기반 UI를 사용할때 가장 큰 문제중 하나는 앱이 전체하면으로만 실행된다라는 것입니다. 제 모니터가 27인치에 2560x1440 해상도를 사용하는 고해상도 모니터라 더 극단적이기는 하지만 위에 스크린샷처럼 내용이 별로 없는 앱의 경우는 엄청난 공간의 낭비를 하게됩니다.

공간의 낭비와 함께 멀티테스킹도 제대로 할 수 없습니다. 앱간의 전환은 단축키나 마우스로 왼쪽 상단에서 호출할 수 있는 작업리스트를 통해 할 수 있으나 테스크탑 모드에서처럼 여러개의 창을 띄워놓고 작업을 할 수가 없습니다. 물론 아래처럼 두개의 앱을 동시에 실행시키는 것이 가능하기는 합니다.




괜찮아 보이죠? 그러나 두 앱의 위치를 바꿔보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그렇습니다. 웹페이지를 작은 하면쪽에서 실행시키니 그냥 웹화면이 작게 표시될 뿐입니다. 두 화면간의 비율 조정도 되지않고 작은 화면쪽의 웹을 확대할 수도 없습니다. 이런 구조에서는 테스크탑 모드처럼 한쪽에는 워드, 한쪽에는 참고자료를 실행시켜 놓고 하는 작업은 불가능하죠.

윈도8의 타일기반 UI는 작은 화면의 태블릿PC에서는 나름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테스크탑에서 기대하는 작업환경이 과연 이런 것일까요?




윈도8에 대해 궁금한 것은 왜 MS가 이런 OS를 만들었을까입니다. 모바일에서 존재감이 없어지고 있으니 분명 위기이기는 한데 윈도7이 충분히 성공한 지금 이도저도 아닌 이상한 구조의 OS를 만든 이유가 과연 무엇일까요?

윈도8을 하루 정도 써보고 나서 드는 생각은 윈도8에서 타일기반 UI는 기본 UI이기는 하지만 생각보다 쓸일이 별로 없다입니다. 전용 앱도 별로없고 작업표시줄에 많이 사용하는 아이콘들을 배열해 놓으며 거의 모든 작업을 기존 테스크탑 모드에서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윈도8의 임무는 새로운 UI를 대중들에게 익숙하게 만드는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출시 후 윈도8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의 작업을 데스크탑 모드에서 하고 윈도7 유저들이 업글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윈도8이 실패했다라는 뉴스가 나온다면 너무 시야를 좁게 본 것일지도 모릅니다. 상당히 성공했고 제2의 윈도XP가 될 가능성이 있는 윈도7이 있는한 가까은 시기안에 일반 PC 시장에서 MS의 위치가 흔들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MS의 문제는 모바일이고 이 모바일에서 시도하는 새로운 타일기반의 UI가 사람들에게 어색하다라는 것이 문제죠.

윈도8은 이런 어색함을 줄이는 것이 목표인 OS일 수 있다라는 것이 제 결론입니다. PC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윈도8이 노출될 수록 모바일 시장에서 MS의 UI는 친숙해지죠. 예전에 윈도 모바일 시절 윈도PC와 비슷한 윈도 모바일의 시작버튼 UI를 사람들이 편하게 받아들였던 것과 같은 효과를 노리는 것이죠.




MS가 윈도8에서 노리는 것이 어떤 것이든 윈도8이 괴작이라는 것은 변함이 없을 것입니다. 농구장에서 농구공을 가지고 축구를 하는 듯한 어색함? 윈도7을 사용중이신 분들은 싼 가격에 업글을 할 수 있지만 4만원 가지고 맛있는 식사를 하시는 것이 좀더 영양가 있을 듯 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넥서스 4 : 레퍼런스 그 이상의 폰

LTE 버전을 기대했는데 3G 폰으로 나와 고민을 하게 한 넥서스4(넥포). 기존에 사용하던 넥서스S(넥스)가 이젠 성능의 한계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어 다음 넥서스폰은 LTE로 나올 것을 기대하면 1년 정도 사용할 생각으로 구입했습니다. 지난 주 월요일에 받아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느낌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넥포의 스펙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4.7인치 화면 1280 x 768 해상도 8백만 화소 후면 카메라, 1.3백만 화소 전면 카메라 3G 모바일 네트워크 (HSPA+ 지원) 무선 충전 SlimPort HDMI 내장 저장공간 8G/16G 2G 메모리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쿼드코어) 폰의 스펙은 LG 옵티머스G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폰이라 현재 기준으로 부족한 점이 없습니다. 충분히 빠르고 충분히 여유롭게 안드로이드 4.2를 구동할 수 있는 폰이죠. 스펙에서 흥미로운 것은 무선 충전과 SlimPort HDMI 입니다. 무선충전은 WCP Qi 규격이라 아직 발매가 되지 않은 전용 충전기 이외에도 호환되는 제품으로는 충전이 된다고 하는데 7만원 정도에 호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더군요. SlimPort HDMI는 넥포의 마이크로 USB 포트에 어댑터를 연결해 HDMI 출력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넥스를 사용하다 넥포를 사용하면서 느껴지는 것은 당연히 빠르다입니다. 안드로이드라는 플랫폼이 하드웨어 스펙은 'more and more' 불필요하다할 정도로 높은 것이 좋다라는 것을 다시 체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적어도 체감 성능면에서는 아이폰을 포함해 다른 폰에 밀릴 것이 없는 넥포입니다. 손에 잡히는 느낌은 처음에는 좋은 편이 아닙니다. 4.7인치라 화면이 큰 것도 있지만 뒷면까지 유리로 되어 있어 아이폰4를 처음 잡아보았을 때 느껴지는 손에 착 달라붙지 못하고 미끄러지는 듯한 느낌을 넥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아이폰4와는 달리 테두리가 부드러운 재질이라 그립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