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2012의 게시물 표시

플립보드, 구글 세상보기, 피들리 : 개인화 뉴스 매거진 앱

Flipboard(플립보드)로 대표되는 개인화 뉴스 매거진 앱은 모바일 시장에서 태블릿PC의 가치를 보여주는 서비스 중 하나라는 생각입니다. 폰에서도 이용이 가능하지만 태블릿PC에서 더 효용성이 높은 서비스죠.

그 동안 안드로이드 폰만 지원하던 플립보드가 얼마전에 안드로이드 태블릿도 지원하게 되면서 제가 사용하고 있고 써본 3개의 개인화 매거진 서비스 앱 - 플립보드, 구글 세상보기(Google Currents), Feedly(피들리) - 을 비교해보록 하겠습니다.




플립보드. 모두가 인정하는 개인화 뉴스 매거진의 종결자입니다. 어떻게 보면 이런 종류의 서비스가 주목을 받게된 것도 플립보드 덕분이죠.

인터페이스면 인터페이스, 기능이면 기능. 앱 자체로만 놓고본다면 특별한 단점이 없는 앱입니다. SNS와 웹상의 뉴스 피드들을 모아 잡지처럼 보여주는 플립보드는 직접 써보면 왜 이 앱이 그렇게 주목을 받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플립보드는 서비스의 장점이 단점으로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SNS와 뉴스를 하나의 앱에서 볼 수 있는 것이 정말 편하기는 하나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친구들의 소식을 볼때와 일반적인 뉴스를 볼때 사람이 컨텐츠에 대해 취하는 자세가 다르기 때문에 컨텐츠에 대해 먼가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물론 SNS와 뉴스를 각각 나누어 볼수도 있기에 이용패턴에 따라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저의 경우는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SNS 앱으로서의 플립보드를 평가한다면 트위터처럼 단순한 서비스는 큰 문제가 없지만 구글 플러스처럼 기능이 많은 서비스는 아무래도 전용 앱 수준의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 플립보드로 소식을 보다가 다시 전용 앱을 실행시켜야 하는 경우가 있는 것이 좀 불편한 것 같았습니다. 다용도 기능을 하는 앱의 단점이겠죠.

위에서 얘기한 몇가지 단점들이 있지만 일반적인 유저들이 사용하기에는 최고의 뉴스 앱이라는 생각입니다.




출시될때 플립보드에 대한 구글의 대응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뉴스 사이트들에 소개되었던 구글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