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2013의 게시물 표시

넥서스 10 :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발전과 한계

올해까지 쓸려고 했던 모토로라 줌이 자주 죽는 현상이 있어 해외구매로 구입한 넥서스10(넥텐) 입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중 최고라는데 특별한 이견이 없는 제품이고 그 만큼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어디까지 왔는지 알수 있는 제품이라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넥서스10을 한달정도 써보면서 느껴지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현재 수준과 아직까지 가지고 있는 한계에 대해 써보려고 합니다.





최초의 안드로이드 3.0 태블릿이었던 줌과 지금의 넥텐을 비교하면 정말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많은 발전을 하였다라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OS는 성능과  UI 면에서 많은 발전을 하였고 하드웨어도 동급의 아이패드에 비해 아직은 밀리는 형편이지만 OS의 발전을 충분히 커버할 만한 수준은 되고 있습니다. 결론 부분에 언급하겠지만 안정성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있지만 아이패드와의 비교에서 일방적으로 밀리던 예전의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이제 아니라는 것입니다.

안드로이드가 버전업하면서 바뀐 것 중 하나가 폰과 태블릿에서 기본 UI가 동일해졌다라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태블릿은 상단바 없이 하단바에 기능버튼과 알림바가 함께 위치했는데 이제는 폰과 똑같이 상하로 바가 구분되어 있습니다. UI를 통일한 것은 좋은데 가로 모드일때는 화면에 가려지는 부분이 많다는 것은 단점인 것 같습니다.

넥텐의 하드웨어에서 단점으로 지적할 만한 것은 GPU 성능이 넥텐의 고해상도를 지원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다라는 것입니다. 아이패드3와 동급으로 알고 있는데 실제로 사용 중에 가끔 화면 회전 등에서 매끄럽지 못할때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기기 사용성에 문제가 있을 수준은 아니나 단점은 단점이라는 생각입니다.

참고로 제가 테스트했을 때의 넥텐 3DMark 점수는 7868/5419(넥포는 10163/5893)입니다.




특별히 넥텐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안드로이드 태블릿 지원 앱의 상황도 많이 좋아진 편입니다. 저의 경우 태블릿의 주용도가 노트, 뉴스, SNS, 독서인데 잡지 앱이 부족하다라는 것(이 부분은 안드로이드 태블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