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파나소닉 LUMIX DMC-GX7 발표



루머(?)데로 파나소닉 GX1의 후속기 GX7이 발표되었습니다. 요즘 디카나 스마트폰 신제품은 공식발표전 모든 것이 알려지는 것이 전통(?)이 되어서 그냥 덤덤한 뉴스인데요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 센서 : 1600만 화소 Livie MOS 센서
  • 손떨림 보정 : 바디내 손떨림 보정 / 렌즈 손떨림 보정
  • 뷰파인더 : LVF 276만 화소 틸트식, 100% 시야율, 약 1.39배
  • 포커스 모드: AFS/AFF/AFC/MF
  • 감도 : ISO 125 ~ ISO 25600 (ISO 125는 확장감도)
  • 셔터 스피드 : 60~1/8000초 (벌브 최장 120초)
  • 동조 속도 : 내장 플래시 (1/350초), 외장 플래시 (1/250초)
  • 연사 : 초당 약 5장, AF-C 연사는 초당 약 4.3매, 라이브 연사 초당 약 4매
  • 액정 : 3:2 비율 3인치 104만 화소 정전식 터치, 틸트 방식
  • 크기 : 122.6x70.7x54.6mm
  • 무게 : 402g (메모리 배터리 포함)

같은 마포에서 비슷한 클래스인 올림푸스 E-P5와 비교하면 서로 장단점이 있어 스펙만으로 두 제품을 선택하기는 힘든 모양새입니다. 개인적인 브랜드나 디자인 선호도에 따라 결정하면 될 것 같습니다.

디자인에 대해 잠깐 이야기하면 전작인 GX1과 비슷하면서 뷰파인더를 포함하였기 때문에 조금 커진 형태입니다. GX1때도 그렇고 파나소닉 유저들이 원하던 디자인은 예전 파나소닉 제품인 LC1이나 L1이었는데 이번 GX7은 그 제품들의 마포버전이라는 느낌입니다. 포서드 DSLR이었던 L1은 아래처럼 생긴 제품입니다.




비슷한 느낌이죠? L1은 블랙이 잘어울리는 디자인이었던 것에 비해 GX7은 실버가 더 나은 것 같습니다.

GX1에 비해 괜찮은 디자인이지만 역시 레트로한 디자인은 후지 X-100S나 올림푸스 E-P5가 더 좋다라는 생각입니다. 홍보사진에서 올드 수동렌즈들과 조합한 사진이 있는 것으로 보아 후지와 올림푸스가 성공한 감성적인 마케팅도 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디자인이 그러기에는 좀 어중간하지 않나합니다. 마치 올림푸스 펜의 첫 모델이었던 E-P1을 처음보았을 때 느꼈던 것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발표된 가격은 바디만 10만 5천엔, 20mm F1.7 II 렌즈킷이 13만엔이라고 하는데 올림푸스 E-P5가 바디캡 렌즈킷이 10만엔, 17mm F1.8 렌즈킷(전자식 뷰파인더 포함) 14만엔이었습니다. 팬케이크 렌즈킷에서는 큰차이가 나지 않지만 기존에 렌즈가 있어 바디만 구입할 분들은 뷰파인더가 있는 GX7이 가격적인 메리트는 있는 것 같습니다.


===


City, City People (http://photo.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Chromecast Audio 설정시 생길 수 있는 문제 두가지

Chromecast Audio(크롬캐스트 오디오)는 구글 플레이 뮤직이 국내 정식 서비스되면 구입을 하려고 했었는데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벅스에서 할인 판매를 하고있는 것을 보고 구입을 하였습니다. 단순한 기능만큼 설치도 쉬운 크롬캐스트 오디오이지만 저의 경우 사용하기 위해 설정을 하면서 두가지 문제를 겪었는데 다른 분들에게도 참고가 될 것 같아 정리를 해두겠습니다.

IFTTT의 새로운 앱 'Do'

IFTTT 는 간단하게 정의하면 온라인 자동화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고 이 글을 SNS에 공유하기 위해서는 일일이 각 SNS마다 직접 공유 포스팅을 하거나 Buffer와 같은 서비스를 사용해 공유 포스팅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IFTTT는 이런 과정없이 블로그에 새로운 글이 등록되면 이것을 IFTTT에서 감지해 자동으로 SNS에 공유 포스팅이 등록되게 해줄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예로 들었지만 IFTTT는 온라인 서비스들을 사용할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들을 감지해 자동화해줄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입이다. 이런 IFTTT에서 기존 앱의 이름을 IF로 바꾸고 별도의 새로운 앱인 'Do' 시리즈 를 출시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