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2014의 게시물 표시

안드로이드와 iOS의 안정성에 대한 흥미로운 기사

PC 시절의 최대 떡밥 중 하나가 윈도와 맥 OS의 비교였다면 모바일 시대인 지금은 안드로이드와 iOS의 비교가 그와 비슷한 파괴력(?)의 떡밥이겠죠. 그런데, 얼마전 관련해서 흥미로운 기사가 있었습니다.

Phone Arena의 'Android 4.x is more than twice as stable as iOS 7.1'라는 기사인데 안드로이드 4.x 버전이 iOS 7.1보다 두배 안정적이다라는 내용입니다. 팬보이의 전투력을 불러일으키는 기사 제목이죠?

조사에 의하면 iOS의 각 버전 별 크래시율은 iOS 6가 2.5%, iOS 7은 2.1%, iOS 7.1은 1.6%로 iOS 7.1이 iOS 중에서는 가장 안정적이라고 합니다. 이와 비교해서 안드로이드는 진저브레드(2.3)의 크래시율은 1.7%였고 4.0과 그 이상에서는 0.7%로 iOS 7.1과 비교해서 2배 이상 안정적이라고 합니다.

CentOS에서 검색서버 Solr와 한글 형태소 분석기 Arirang 설치하기

오픈소스 검색엔진인 Lucene(루씬)은 강력한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그 자체로 완성된 검색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에 사용하려면 손이 많이 가는 편입니다. 루씬의 서브 프로젝트인 Solr(솔라)는 루씬을 기반으로 한 검색서버로서 루씬을 직접 다루는 것보다 좀더 쉽게 검색 서비스를 만들 수가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CentOS 6에서 솔라 4.5.1과 루씬/솔라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Arirang(아리랑)을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제50회 한국보도사진전 대상 수상작에 대한 생각

보도/다큐 사진을 좋아하기에 세종문화회관에서 전시 중인 한국보도사진전을 지난 주에 보고 왔습니다. 50회라서 그런지 작년보다 규모가 크더군요. 전시회 앞쪽은 '사진으로 읽는 한국 현대사'라는 주제로 크고 작은 사건들을 보도한 인상적인 보도 사진들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50회 한국보도사진전 수상작들은 전시회 후반부에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여러 수상작들을 보면서 마지막 부분에 있는 대상 수상작을 보게 되었는데 그 사진을 보면서 한 저의 행동을 고개를 갸우둥한 것이었습니다. '음... 머지?'가 솔직한 제 첫 느낌이었습니다.

사소하고 재미있는 9가지 프로그래밍 관례

지난 달 IT World Korea에 "‘다른 개발자는 어떻게 쓸까?’ 사소하고 재미있는 9가지 프로그래밍 관례"라는 흥미로운 내용의 기사가 실렸었습니다. 제목처럼 개발자들이 개발시 지키는 개발 규칙들에 대한 이야기인데 시간이 좀 지난 기사이지만 기사에 실렸던 9가지 관례와 그 관례를 저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해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1. 탭보다는 스페이스 : 들여쓰기 할때 스페이스 84%, 탭 16%

저도 스페이스를 사용합니다. 시스템에 따라 탭은 탭 간격이 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스페이스 4칸을 탭 하나로 사용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