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일상 : 주말 아파트의 빨래



6년을 오피스텔에서 살다가 이번에는 아파트(도시형 생활주택)으로 이사를 해보았습니다. 아파트로 구분이 되는 주택 형태이지만 구조는 원룸 오피스텔과 별차이 없는 건물이죠. 그러나, 역시 일상에서 느껴지는 것들이 미묘하게 오피스텔과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주거형 오피스텔이라고 해도 오피스텔은 사무실로 사용되는 방들이 많기 때문에 퇴근 후나 주말에 건물에 입주해 있는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을 만나더라도 데면데면함을 넘어 사무적인 느낌마저 들기도 합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오피스텔이라는 건물이 기본적으로 사무와 주거의 혼합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지는 느낌 같습니다.

이번에 이사한 곳도 입주자끼리 만나도 어색한 분위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도시라는 곳이 가지는 속성 중 하나가 어디가지는 않으니깐요. 다만, 이전 오피스텔과는 약간 다른 - 사람 사는 곳이라는 느낌이 좀 난다라고 할까요? 그런 느낌입니다. 건물 구조가 가운데 부분이 하늘로 오픈된 형태라서 빛이 많이 들어오는 것도 한 몫하는 듯하고요.

이사하고 처음 들은 관리소 안내 방송이 복도에 빨래를 널지말아달라는 것이 없습니다. 공용 공간이고 사람이 지나다니는 곳이니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그 동안 살던 오피스텔에서는 듣지 못한 공지 사항이라 재미있더군요. 이 곳이 원룸 오피스텔 형태의 구조라서 혼자 사는 사람이 아니면 생활 공간이 협소하기 때문인 듯 한데 실제로 주말에 날씨가 좋으면 복도에 나와있는 빨래건조대를 가끔 볼 수 있었습니다. 공지 방송의 효과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

사는데 이웃 사람들간의 따스한 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비슷하면서도 다른 두 공간의 느낌이 흥미로왔던 한달이었습니다.


===


사진 포트폴리오 - City, City People (http://photo.just4fun.kr/)

사진 매거진 앱 - Viewzin (http://viewzin.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유튜브 뮤직 : 음악 서비스입니다

구글 플레이 뮤직과 유튜브 뮤직 이라는 두개의 서비스로 나누어져 있던 구글의 음악 서비스가 유튜브 뮤직으로 통합된다고 합니다. 유튜브를 통해 가끔 음악을 듣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로 음악을 듣는 것이 음악 전문 서비스만큼 편할까라는 생각이 들어 유튜브 RED를 신청해 며칠동안 사용해보았습니다.

Chromecast Audio 설정시 생길 수 있는 문제 두가지

Chromecast Audio(크롬캐스트 오디오)는 구글 플레이 뮤직이 국내 정식 서비스되면 구입을 하려고 했었는데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벅스에서 할인 판매를 하고있는 것을 보고 구입을 하였습니다. 단순한 기능만큼 설치도 쉬운 크롬캐스트 오디오이지만 저의 경우 사용하기 위해 설정을 하면서 두가지 문제를 겪었는데 다른 분들에게도 참고가 될 것 같아 정리를 해두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