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LG G Watch : 현세대 스마트 워치의 한계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 단계에 다다르면서 기업들이 새로운 수익 모델로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웨어러블 시장. 그 중에서도 스마트 워치는 기존 시계 시장이 존재하고 현재 기술로도 쉽게 구현할 수 있다라는 특성상 제품화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는 웨어러블 기기입니다. 작년 여름에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와 같이 발표된 LG G Watch를 통해 현시점에서의 스마트 워치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합니다.

손목 시계라는 것을 20년(!)만에 다시 사용해본 것이라 LG G Watch를 처음 착용할 때의 느낌은 불편하다였습니다. 제품이 아니라 시계 자체에 대한 불편함이죠. 외출할때 챙겨야할 것이 하나 더 생겼고 겨울같이 옷을 많이 입는 계절에는 더 걸리적거린다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스마트 워치가 해결해야할 가장 큰 포인트가 바로 이런 불편함을 감수하고 이 제품을 사용할 가치를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냐일 것입니다.

이 포인트에 대해 LG G Watch와 같은 현시점의 스마트 워치가 달성한 수준은 "가지고 있으면 편리한 점이 존재하나 스마트 워치 하나 구매하라는 추천은 하기 힘든" 레벨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꽤 괜찮은 시계를 이미 사용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추천 레벨이 더 떨어지겠죠.

안드로이드 웨어 스마트 워치는 폰의 보조 장치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컨셉입니다. 올봄에 출시 예정인 애플 워치도 비슷한 접근 방법인데 이 컨셉 자체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집어넣을 수 있는 모든 기능을 집어넣는 삼성스러운 무식한(!) 스마트 워치들도 있지만 시계라는 기기가 가지고 있는 크기 등의 한계를 생각한다면 지나치게 많은 기능을 구현하기 보다는 현재의 안드로이드 웨어가 추구하는 폰에서 푸쉬되는 알림과 함께 몇가지 정보를 표시하는 정도의 컨셉이 적정하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도  LG G Watch를 사용하게 되면서 이동 중에 특별한 알림이 오지 않았는데 무의식적으로 폰 화면을 켜는 습관이 거의 없어졌습니다.

그러나, 이 괜찮은 컨셉이 반대로 스마트 워치를 구매하라는 추천을 하기 힘들게 하는 요인이 된다라는 것이 현세대 스마트 워치의 딜레마입니다. 스마트 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은 폰을 항상 손에 들고 있거나 바지 주머니같은데 넣어놓고 있습니다. 굳이 별도의 스마트 워치를 구매해 불편한(?) 손목에 차고있지 않더라도 바로 알림을 볼 수 있는 위치에 폰이 존재한다라는 것이죠. 그것도 시계보다 더 큰 화면으로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폰이요. 바로 이러한 점이 "가지고 있으면 편리한 점이 존재하나 스마트 워치 하나 구매하라는 추천은 하기 힘든" 레벨이라고 생각되는 이유입니다.

애플 워치도 지금까지 알려진 바를 기준으로 판단한다면 이러한 의문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에 같은 딜레마가 존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애플에 대해 충성심이 넘치는 고객들이 존재하고 다른 스마트 워치에 비해 괜찮은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지금까지 나온 스마트 워치에 비해 잘 팔릴 것이나 획기적인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봅니다.

작년에 나온 안드로이드 웨어 제품들은 1세대이고 애플 워치가 나오면서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될 것이기에 스마트 워치가 업체들이 기대하는 것처럼 포스트 스마트 폰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다른 웨어러블 기기들이 기술적인 문제 등으로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가능성은 더 커질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은"이라는 말이 먼저 나오는 것이 현재의 스마트 워치가 아닐까합니다.

사용하면서 느껴진 LG G Watch에 대한 몇가지 사항들을 말씀드리면서 글을 마무리짓겠습니다.


  • 사각형 디자인 : 스마트 워치에도 시계 바늘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원형 디자인 제품을 구매하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같은 디자인의 워치 페이스라도 사각형 디자인에서는 멋스러움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 배터리 : 화면 밝기(최대 6)를 2~3정도로 할때 24시간 기준으로 1일에서 1.5일 정도 버팁니다. 그냥 매일 충전하여야한다고 생각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야외 시인성 : 시계가 흑백으로 표시되는 대기모드 상태에서는 화면 밝기를 올리더라도 확실히 떨어지는 편이나 시계를 확인하기 위해 손목을 돌리거나 터치를 하면 화면이 켜지기 때문에 시간을 확인하는 것 자체가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아날로그 시계 수준으로 기대하지만 않는다면 큰 불편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 버그 : 아직 버그가 좀 있습니다. 시계 화면에서 터치를 하면 실행되는 기능(앱 메뉴?)이 강제 종료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


사진 포트폴리오 - City, City People (http://photo.just4fun.kr/)

사진 매거진 앱 - Viewzin (http://viewzin.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넥서스 4 : 레퍼런스 그 이상의 폰

LTE 버전을 기대했는데 3G 폰으로 나와 고민을 하게 한 넥서스4(넥포). 기존에 사용하던 넥서스S(넥스)가 이젠 성능의 한계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어 다음 넥서스폰은 LTE로 나올 것을 기대하면 1년 정도 사용할 생각으로 구입했습니다. 지난 주 월요일에 받아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느낌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넥포의 스펙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4.7인치 화면 1280 x 768 해상도 8백만 화소 후면 카메라, 1.3백만 화소 전면 카메라 3G 모바일 네트워크 (HSPA+ 지원) 무선 충전 SlimPort HDMI 내장 저장공간 8G/16G 2G 메모리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쿼드코어) 폰의 스펙은 LG 옵티머스G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폰이라 현재 기준으로 부족한 점이 없습니다. 충분히 빠르고 충분히 여유롭게 안드로이드 4.2를 구동할 수 있는 폰이죠. 스펙에서 흥미로운 것은 무선 충전과 SlimPort HDMI 입니다. 무선충전은 WCP Qi 규격이라 아직 발매가 되지 않은 전용 충전기 이외에도 호환되는 제품으로는 충전이 된다고 하는데 7만원 정도에 호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더군요. SlimPort HDMI는 넥포의 마이크로 USB 포트에 어댑터를 연결해 HDMI 출력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넥스를 사용하다 넥포를 사용하면서 느껴지는 것은 당연히 빠르다입니다. 안드로이드라는 플랫폼이 하드웨어 스펙은 'more and more' 불필요하다할 정도로 높은 것이 좋다라는 것을 다시 체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적어도 체감 성능면에서는 아이폰을 포함해 다른 폰에 밀릴 것이 없는 넥포입니다. 손에 잡히는 느낌은 처음에는 좋은 편이 아닙니다. 4.7인치라 화면이 큰 것도 있지만 뒷면까지 유리로 되어 있어 아이폰4를 처음 잡아보았을 때 느껴지는 손에 착 달라붙지 못하고 미끄러지는 듯한 느낌을 넥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아이폰4와는 달리 테두리가 부드러운 재질이라 그립감에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