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사람은 자신의 목숨을 인공지능에게 맡길 수 있을까?



영화 아이로봇의 주인공이 로봇에 대해 트라우마를 가지게 된 것은 자신이 교통사고가 당했을때 구조하러 온 로봇이 옆 차량의 어린아이를 구하지 않고 자신을 구한 것 때문입니다. 사람이라면 어린아이를 먼저 구하려고 했을 것이나 로봇은 자신이 계산한 살릴 수 있는 확률이 어린아이보다 주인공이 더 높다라는 이유로 주인공을 구한 것이죠. SF 소설이나 영화에서 나오던 이런 상황이 실제 현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테크니들에 외국 기사를 인용한 '왜 무인 자동차는 사람을 죽일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습니다. 자극적인 제목이지만 기사 내용은 기사를 읽을 사람에게 생각할 많은 것들을 주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으로 운전되는 차량이 주행 중 갑자기 길에 많은 사람이 나타나 충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다라고 상상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런 상황에서 차량의 인공지능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운전자를 지키기 위해 많은 사람을 다치게 해야할까요? 아니면 반대로 더 많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운전자를 희생시켜야할까요? 이 글의 제목처럼 '사람은 자신의 목숨을 인공지능에게 맡길 수 있을까?'라는 것이죠.

이 질문에 정답이 있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상황이 있을 수 있고 사람 목숨의 가치를 단순히 숫자 - 사람 숫자가 많은 쪽을 무조건 우선한다 - 로 판단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영화속에서나 들었던 질문을 현실에서 받고있다라는 것입니다. 과연 우리는 어떤 해답을 찾을까요? 명확한 것은 기사에도 있듯이 이런 윤리적인 고민이 인공지능의 기술발전과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라는 것입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Google Pixel Slate : 혼돈의 카오스

기존에 사용하던 픽셀 C의 교체 기기로 구입한 Pixel Slate(픽셀 슬레이트)는 제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IT 기기 중 가격을 고려한다면 가장 실망한 기기입니다. 지적할 문제가 너무 많아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 OS의 '일관성'에 대한 부분만 이야기하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글 마지막 부분에 간단 리스트로 정리하기로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