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Nexus 5X : "보급형" 넥서스



2015년 가을에 발표된 넥서스 폰은 특이하게 두가지 모델로 발표가 되었습니다. 보급형인 넥서스 5X와 고급형인 넥서스 6P. 이전까지의 넥서스는 태블릿과 폰을 같이 발표하는 경우는 있었어도 이렇게 중고급기를 구분해 제품을 출시한 경우는 처음입니다. 넥서스라는 브랜드가 안드로이드의 표준을 제시한다라는 것을 생각하면 좀 의아한 발표이기도 합니다. 어쨌든 제가 사용하는 넥서스 5가 2년이 되어 의무(?)적으로 폰을 교체할 시기라 사이즈가 부담스러운 넥서스 6P 대신 넥서스 5X를 구입하고 한달정도 사용한 느낌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넥서스 5X의 화면 크기는 전작인 넥서스 5에 비해 0.2 인치 커졌습니다. 수치 상으로는 큰 차이가 아니지만 실사용에서는 제법 차이가 느껴지는 크기입니다. 예전에도 그렇게 생각했지만 넥서스 5X를 사용하면서 확실해진 것은 휴대성을 해치지 않는 스마트폰의 최대 크기는 5인치라는 것입니다. 5인치를 넘어가면 적응이라는 것을 떠나 확실히 불편합니다. 손에 들고 있기도 불편하고 바지 주머니에 넣기도 힘듭니다. 접어지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되기 전에는 스마트폰들의 화면 크기를 더이상 크게 만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보급형이라는 포지션을 생각해 넥서스 5X의 성능에는 기대치가 크지 않았습니다. 넥서스 5X의 AP인 스냅드래곤 808의 성능이야 이미 알려진 것이고 구입하자마자 돌려본 3DMark 점수도 넥서스 5와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실망스러운 부분은 예상보다도 성능이 좋지 않다라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일반적인 실사용 성능은 넥서스 5와 비슷해지만 사용 중간중간에 느껴지는 렉은 넥서스 5보다 심했습니다. OS도 같고 램도 같은 기기들이기에 AP의 성능차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는 없는 것이라 구글 순정 안드로이드에도 이정도인데 스냅드래곤 808을 사용하였던 다른 제조사들의 제품은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성능이 만족스럽지는 않았습니다.

넥서스 5X와 넥서스 6P에 도입된 지문인식 센서의 성능은 아주 좋았습니다. 정말 빠르고 정확하였는데 위치가 후면이라  불편할 때가 있다라는 점이 유일한 아쉬움이었습니다. 지문인식 센서가 후면에 있는 불편함을 보안할 기능이 'Ambient Display'인데 알림이 오거나 폰을 들면 화면이 흑백모드로 켜져 시간이나 알림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기능입니다. 넥서스 6부터 도입된 이 기능은 쿨해보이는 기능이고 유용성이 있기는 하지만 불편한 점 또한 많은 기능이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폰을 손에 들고 걸어다니거나 어떤 동작을 취하면 의도하지 않게 폰이 켜지는 경우들이 많다라는 것입니다. 바닥에 있는 폰을 들면 켜지는 인식 로직이 다른 동작을 해당 동작으로 오인해 폰이 켜지는 것이죠. 특히 저처럼 안드로이드 웨어 기기와 연동이 된 상태에서는 패턴 잠금을 사용하지 않게 하는 스마트락 기능을 사용하는 경우는 이런 오인으로 인한 화면 켜짐은 상당히 불편하였습니다. 마치 넥서스의 얼굴인식 잠금해제 기능과 비슷한 느낌 - 쿨해보이기는 한데 실제 사용해보면 이런저런 불편함이 생기는 기능 - 이라고 할까요?

넥서스 5X는 몇몇 맘에 드는 기능들도 있지만 보급형이라는 포지션이 가지는 한계를 그대로 가지고 있는 폰이기도 합니다. 예전 넥서스 4나 넥서스 5가 보여주었던 가성비를 기대하시면 실망할수도 있는 폰입니다. 저렴한 가격에 구글의 소프트웨어 지원을 주요 구매요인으로 생각하시는 경우라면 추천을 해드리나 성능이 중요하시다면 넥서스 6P를 구매하셔야 합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넥서스 4 : 레퍼런스 그 이상의 폰

LTE 버전을 기대했는데 3G 폰으로 나와 고민을 하게 한 넥서스4(넥포). 기존에 사용하던 넥서스S(넥스)가 이젠 성능의 한계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어 다음 넥서스폰은 LTE로 나올 것을 기대하면 1년 정도 사용할 생각으로 구입했습니다. 지난 주 월요일에 받아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느낌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넥포의 스펙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4.7인치 화면 1280 x 768 해상도 8백만 화소 후면 카메라, 1.3백만 화소 전면 카메라 3G 모바일 네트워크 (HSPA+ 지원) 무선 충전 SlimPort HDMI 내장 저장공간 8G/16G 2G 메모리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쿼드코어) 폰의 스펙은 LG 옵티머스G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폰이라 현재 기준으로 부족한 점이 없습니다. 충분히 빠르고 충분히 여유롭게 안드로이드 4.2를 구동할 수 있는 폰이죠. 스펙에서 흥미로운 것은 무선 충전과 SlimPort HDMI 입니다. 무선충전은 WCP Qi 규격이라 아직 발매가 되지 않은 전용 충전기 이외에도 호환되는 제품으로는 충전이 된다고 하는데 7만원 정도에 호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더군요. SlimPort HDMI는 넥포의 마이크로 USB 포트에 어댑터를 연결해 HDMI 출력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넥스를 사용하다 넥포를 사용하면서 느껴지는 것은 당연히 빠르다입니다. 안드로이드라는 플랫폼이 하드웨어 스펙은 'more and more' 불필요하다할 정도로 높은 것이 좋다라는 것을 다시 체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적어도 체감 성능면에서는 아이폰을 포함해 다른 폰에 밀릴 것이 없는 넥포입니다. 손에 잡히는 느낌은 처음에는 좋은 편이 아닙니다. 4.7인치라 화면이 큰 것도 있지만 뒷면까지 유리로 되어 있어 아이폰4를 처음 잡아보았을 때 느껴지는 손에 착 달라붙지 못하고 미끄러지는 듯한 느낌을 넥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아이폰4와는 달리 테두리가 부드러운 재질이라 그립감에

레이저폰2 A/S 후기

내구성이 의심되었던 레이저폰2가 추석을 앞두고 문제가 생겨 A/S를 받았습니다. 이 폰을 지금 구입할 분들은 거의 없을 것 같지만 정보 공유 차원에서 간단한 A/S 후기를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