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올림푸스, 레트로 스타일 카메라 Pen-F 정식 발표



올해 발표 예정이었던 카메라 중 가장 관심있게 기다렸던 올림푸스의 Pen-F가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기종 Pen 시리즈보다 고급화 전략을 가지고 만든 제품이라고 하는데 일단 기본 스펙부터 살펴보겠습니다.

  • 센서 : 4/3(포서드) 규격
  • 유효 화소수 : 2030만 화소
  • ISO : 200 ~ 25600 (ISO 80 상당의 LOW 모드 지원)
  • 센서 시프트 방식의 5축 손떨림 보정
  • 셔터 스피드 : 기계식 셔터 1/8000 ~ 60초, 전자 셔터 1/16000 ~ 60초
  • 뷰파인더 : 235만 화소 EVF
  • 크기 : 124.8mm x 72.1mm x 37.3mm
  • 무게 : 바디만 373g, 배터리/메모리 포함시 427g

스펙은 화려합니다. 유일한 아쉬움이라면 방진방적이 아니라는 것 정도인데 가격이나 크기 문제일 수도 있고 기존 E-M5 MK2와 포지션이 겹치는 문제 때문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디자인이나 스펙에서는 불만이 없을 정도로 잘 만들었습니다. 삽질(?)을 하고 있는 파나소닉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완성도입니다. 다만...

올림푸스 Pen-F의 문제는 가격입니다. 현재 나온 공식 가격으로는 바디만 150만원 정도인데 같은 마이크로 포서드인 파나소닉 GX8의 제품 발표시 나온 공식 가격과 비슷한 가격입니다. 그런데, 비슷한 포지션을 가지고 얼마전 발표된 후지필름의 X-E2S는 바디 가격이 100만원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150만원이면 X-E2S와 함께 표준 단렌즈를 살 수 있는 가격입니다. 분명 스펙이나 디자인은 Pen-F가 앞선 부분들이 많으나 이런 레벨의 제품을 구매하는 사용자 입장에서 50만원의 가격을 더 지불할 가치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발표전부터 Pen-F는 고급화 전략을 가지고 만든 제품이라는 이야기들이 있었는데 좀 너무 나간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 발표된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마이크로 포서드 제품들을 보면 마이크로 포서드 진영의 전략이 제품의 크기를 키우고 기능과 디자인을 고급화하는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와 비슷한 전략을 포서드 시절에 시도해 실패한 전례가 있다라는 것을 생각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안드로이드 웨어의 오레오 업데이트

제가 사용하고 있는 엘지 워치 스타일에 대한 안드로이드 오레오 업데이트가 배포되었습니다. 작년 12월초에 엘지 워치 스포츠를 시작으로 발표된 업데이트이니 2달이 걸렸네요. 안드로이드 웨어 오레오 업데이트는 OS적으로 크게 변한 것은 없고 몇가지 기능들이 추가된 업데이트입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추가된 기능들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파일 관리자 (Clean File Manager) : 깔끔한 안드로이드 파일 관리 앱

안드로이드의 파일 관리 앱으로는 '아스트로 파일 관리자'나 'ES 파일 탐색기'가 유명한데 이 앱들은 저에게는 너무 번잡한 앱들입니다. 파일 관리라는 단순한 기능이 필요한 저로서는 너무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어 무겁고 인터페이스도 어색한 앱들이어서 대안을 찾다가 괜찮은 앱이 있어 소개합니다.

'파일 관리자 (Clean File Manager)'는 위 두 앱들에 비해 기본에 충실한 앱입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하지도 않고 PC 접속 기능도 없습니다. 파일 관리를 제외한 기능으로는 설치된 앱 목록을 표시해주는 기능이 거의 유일한 부가 기능입니다. 그러나, 저처럼 단순한 파일 관리 앱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딱인 앱이죠.


PHP에서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법

한빛미디어 홈페이지에 'PHP에서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법' 이라는 기사가 있습니다. PHP로 개발시 주의해야하는 3가지 보안 문제와 이를 막는 방법에 대한 외국 기사를 번역한 기사인데 관련 사항을 잘모르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사에 소개된 내용들에 제 생각을 추가하여 정리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