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2016의 게시물 표시

링크드인에서 자신을 브랜딩하는 방법

세계적인 SNS인 링크드인은 개인적인 친목보다는 자신이 하는 일과 관련된 사람들과의 연결이라는, 페이스북과는 다른 영역을 구축하여 성공한 SNS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도 가입은 오래전에 하였는데 국내에서는 크게 활성화가 되지 않고 있고 저 자신도 어떤 식으로 사용해야할지 용도를 명확하게 찾지를 못해 그냥 하루에 한번 들어가 보는 정도로만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본 HT Kim님의 'LinkedIn 따라잡기 | 자기 자신을 브랜딩하라'라는 글이 저처럼 링크드인 활용에 대해 헤매고 있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소개를 합니다.

안드로이드 N의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

안드로이드 N의 개발자 프리뷰에서 가장 큰 변화는 멀티 윈도우 지원이었습니다. 그런데, 프리뷰가 발표된 이후 숨겨진 옵션으로 단순 멀티 윈도우가 아닌 일반 PC OS들처럼 윈도우의 크기와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가 존재한다라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 윈도우 모드는 개발자 프리뷰에서는 활성화되어 있지 않았지만 구글의 공식 문서에도 언급이 되어 있는 옵션이었습니다. 어떤 모습인지 궁금하였던 '프리폼 윈도우 모드'의 작동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왔습니다.

알파고의 불공정 게임? : 인공지능에 두려움을 느끼기 시작한 인간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바둑 대결이 알파고의 초반 2연승으로 이어지자 경기 자체가 불공정하다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 주장들의 논리적 타당성에 대해서는 별관심이 없으나 그런 '불공정'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로서 이미 인간이 자신들이 만든 인공지능에 두려움을 느끼기 시작하였다라는 증거가 된다고 봅니다. 이번 대결이 이세돌 9단의 승리로 끝난다면 인간의 승리를 축하하면서 쏙 들어갈 말이겠지만요.

개발자 입장에서 본 안드로이드 N 프리뷰 버전의 특징들

최근 몇년동안 안드로이드의 새로운 버전의 발표는 구글 I/O에서 진행을 하였기에 올해 발표될 안드로이드 N도 그럴것이라고 생각하였으나 예상과는 달리 구글 I/O 이전에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공개하였습니다. 개발자와 제조사들이 준비할 시간을 좀더 많이 주기 위한 것이라고 하는데 이번에 공개된 개발자 프리뷰에 포함된 기능 중 개발자 입장에서 중요한 것들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Google Developer Group Korea 블로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기기를 보호하는 기본적인 방법 5가지

최근 국내에서는 IT가 아닌 곳에서 일어난 일로 모바일 보안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가는 것 같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일이나 모바일 보안에 대해 별관심이 없는 것이 현실이기는 하지만요. 이유야 어쨌든간에 모바일 보안에 대해 관심이 생긴 분들을 위해 안드로이드 기기를 보호하는 기본적인 방법 5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이 글에 있는 방법들은 아주 기초적인 것이기에 이미 관련 사항들에 대해 충분히 관심있었던 분들은 읽으실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사용하는 폰은 넥서스라 아래 설정들은 모두 보안 항목에 있으나 제조사에 따라서는 설정 위치가 다를 수 있습니다.

구글,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 결제할 수 있는 '핸즈 프리' 앱 공개

모바일 결제 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구글이 재미있는(?) 서비스를 공개했습니다. 애플 페이나 안드로이드 페이와 같은 지금까지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는 방식은 다르지만 일단 스마트폰을 주머니에서 꺼내서 단말기에 가까이 대어야 결제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핸즈 프리'는 이름처럼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단편영화 '그와 그녀의 카메라' : 아날로그와 디지털

사진을 취미로 하다보니 사진관련 영화도 좋아하는데 유튜브에 있는 단편영화 '그와 그녀의 카메라'를 얼마전 알게되어 보게 되었습니다. 10분 정도의 짧은 러닝타임을 가지고 있는 영화이지만 느낌이 참 좋았습니다. 외부에서 투자를 받을 수 있다면 장편영화로도 만들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