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Pixel C : 생산성에 대한 무모한 도전



1년정도 더 사용할 생각이었던 넥서스 9의 상태가 좋지 않아 어중간한 타이밍이지만 별다른 대안이 없어 'Pixel C(픽셀 C)'를 구입하였습니다. 아마존에서 구매하고 배송대행을 통해 제 손에 전달되기까지 2주의 시간이 걸렸는데 전체 비용은 80만원 정도가 들었습니다. 현재 기준으로 유일한 구글 순정 안드로이드 태블릿 PC인 '픽셀 C'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최근에 발표된 픽셀 폰을 포함해 구글 픽셀 시리즈의 하드웨어 완성도는 전반적으로 우수한 편인데 2015년에 발표된 '픽셀 C' 역시 하드웨어적인 면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큰 불만을 가질 부분은 없어 보입니다. 메탈 바디에 깔끔한 디자인과 단단한 만듦새까지. 사용하면서 제가 느꼈던 하드웨어에 대한 불만은 얇고 납작한 디자인이라 바닥에 놓은 상태에서 들어올릴때 손으로 잡기가 불편하다 정도입니다. 이 하드웨어 디자인적 문제는 뒤에 생산성 이야기할 때 다시 이야기하겠습니다.

'픽셀 C'의 엔비디아 테그라 X1은 쉴드 안드로이드 TV에서도 사용되는 칩입니다. 두 기기를 모두 가지고 있어 3DMark의 Sling Shot 테스트를 통해 성능을 비교해보았는데 쉴드 안드로이드 TV의 점수가 3900점대이고 픽셀 C'는 2900점대였습니다. 온라인 상의 리뷰 기사에 있는 '픽셀 C'의 점수는 이것보다 높았지만 제가 테스트해본 것으로는 이 점수가 최고 점수였습니다. '픽셀 C'의 테그라 X1이 모바일 기기에서 사용하기 위해 클럭을 조정한 버전이라고 하는데 생각보다 차이가 많이 났습니다. 물론 테그라 X1이 아직은 최상위 성능을 가지고 있는 칩이라 이 정도로도 충분하기는 합니다. 성능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 또다른 요소인 램은 3GB입니다. 요즘은 이 이상의 램을 가지고 있는 기기들도 많지만 2GB이었던 넥서스 9을 사용하다 업그레이드되니 확실히 백그라운드 앱의 리프레시 등에서 차이가 있었습니다. 폰도 그렇지만 태블릿 PC에서 램 2GB는 이제 충분한 용량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픽셀 C'는 아이패드 프로와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모바일 OS를 사용하는 기기이면서 '생산성'을 이야기하였다라는 것입니다. '픽셀 C'를 사용하면서 들었던 생각 중 하나가 하드웨어 디자인 자체가 공식 액세서리 키보드를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만들어졌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얇고 납작해서 바닥에서 들어올리기 힘든 것도 키보드와 연결된 상태라면 문제가 없는 것이죠. 이것만이 아니라 본체의 버튼이나 포트의 위치, 안드로이드 내비게이션 바의 위치 등에서도 키보드와 연결해 가로 상태로 사용할 때 편하도록 되어있다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픽셀 C'는 '생산성'을 이야기할 만한 수준일까요?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그럴리가 없다입니다. 제가 PC로 하는 작업들은 개발/사진/노트/오피스로 구분할 수 있는데 모바일에서는 답이 없는 개발 작업을 제외하고는 모두 제가 사용하는 PC 서비스의 공식 앱(라이트룸/에버노트/구글의 오피스 도구들)이 있습니다. 이 앱들을 현재 '픽셀 C'에서 사용 중이거나 사용을 해보았으면 그 결과 내린 결론은 키보드를 추가했다고 OS와 앱의 기능이 PC에 비해 부족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가 생산성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는 없다라는 것입니다. 태블릿 PC용 앱 생태계가 안드로이드보다 좋은 아이패드 프로도 그림을 그릴 것이 아니라면 그 돈주고 이것을 사느니 윈도 노트북을 사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라는 소리를 듣는다라는 것을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입니다.

출시된지 1년이 된 '픽셀 C'이지만 2016년 현재도 최고의 안드로이드 태블릿 PC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러나, '생산성'이라는 것을 이야기하기에는 플랫폼이 가지고 있는 한계가 있으며 10인치라는 크기는 미디어 플레이어로 사용하기에는 불편한 부분이 있다라는 것으로 인해 최고의 안드로이드 태블릿 PC임과 동시에 굉장히 어중간한 제품이기도 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모바일 OS가 가지고 있는 한계가 줄어들 것이고 루머이지만 크롬 OS와 안드로이드를 결합할 구글의 '안드로메다(?)' 프로젝트가 현실화된다면 이런 상황에 변화가 생기겠지만 현재의 '픽셀 C'에게 '생산성'은 무모한 도전이었습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넥서스 4 : 레퍼런스 그 이상의 폰

LTE 버전을 기대했는데 3G 폰으로 나와 고민을 하게 한 넥서스4(넥포). 기존에 사용하던 넥서스S(넥스)가 이젠 성능의 한계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어 다음 넥서스폰은 LTE로 나올 것을 기대하면 1년 정도 사용할 생각으로 구입했습니다. 지난 주 월요일에 받아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느낌을 정리해보겠습니다. 넥포의 스펙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4.7인치 화면 1280 x 768 해상도 8백만 화소 후면 카메라, 1.3백만 화소 전면 카메라 3G 모바일 네트워크 (HSPA+ 지원) 무선 충전 SlimPort HDMI 내장 저장공간 8G/16G 2G 메모리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 (쿼드코어) 폰의 스펙은 LG 옵티머스G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폰이라 현재 기준으로 부족한 점이 없습니다. 충분히 빠르고 충분히 여유롭게 안드로이드 4.2를 구동할 수 있는 폰이죠. 스펙에서 흥미로운 것은 무선 충전과 SlimPort HDMI 입니다. 무선충전은 WCP Qi 규격이라 아직 발매가 되지 않은 전용 충전기 이외에도 호환되는 제품으로는 충전이 된다고 하는데 7만원 정도에 호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더군요. SlimPort HDMI는 넥포의 마이크로 USB 포트에 어댑터를 연결해 HDMI 출력을 지원하는 것입니다. 넥스를 사용하다 넥포를 사용하면서 느껴지는 것은 당연히 빠르다입니다. 안드로이드라는 플랫폼이 하드웨어 스펙은 'more and more' 불필요하다할 정도로 높은 것이 좋다라는 것을 다시 체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적어도 체감 성능면에서는 아이폰을 포함해 다른 폰에 밀릴 것이 없는 넥포입니다. 손에 잡히는 느낌은 처음에는 좋은 편이 아닙니다. 4.7인치라 화면이 큰 것도 있지만 뒷면까지 유리로 되어 있어 아이폰4를 처음 잡아보았을 때 느껴지는 손에 착 달라붙지 못하고 미끄러지는 듯한 느낌을 넥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아이폰4와는 달리 테두리가 부드러운 재질이라 그립감에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