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3 : 아쉬운 블루투스 연결 안정성



블루투스 이어폰을 새로 구입하려고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기존에 사용하던 플랜트로닉스의 ‘백비트 고 2’에 만족을 하였기에 그 후속작인 ‘백비트 고 3’를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후 일주일정도 사용한 지금 기대보다는 만족도가 떨어지는 제품이라는 것이 제 결론인데 그 이유를 적어보겠습니다.

단점을 이야기하기 전에 ‘백비트 고 3’의 장점을 이야기하자면 이전 제품에 비해 디자인과 케이스가 좋아졌습니다. 이어폰 부분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이런 스타일의 제품 특성상 착용시 프랑켄슈타인(?) 삘이 나게 되지만 ‘백비트 고 3’는 그런 느낌이 좀 줄어든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며 애플 에어팟 정도는 아니지만 ‘백비트 고 2’와 비교한다면 케이스의 충전 기능이 어느 정도 사용이 가능한 수준은 되고 있습니다.

이제 단점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제일 큰 문제는 블루투스 연결 안정성이 이전 제품보다 떨어진다라는 것입니다. 이 부분은 기기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제가 사용하는 넥서스5X 기준으로 기존에 사용하던 ‘백비트 고 2’는 사용 중 연결이 불안해진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전 제품과 비교해서 뿐만아니라 제가 최근 몇년동안 사용한 블루투스 이어폰 중 ‘백비트 고 3’가 연결 안정성이 가장 떨어지는 제품이며 이것이 제품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큰 요인입니다.

두번째 단점은 이어폰의 착용 편리성이 나쁩니다. 이것은 디자인과도 관련이 있는데 ‘백비트 고 3’는 귀에 정확하게 착용을 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조정(?) 작업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 제품의 메뉴얼이나 리뷰에서는 정확하게 착용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을 해주고 있는데 그렇게 해도 안정적으로 착용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고 착용 후 불편한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이어폰 크기가 큰 이런 스타일의 제품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지만 예전 제품은 디자인은 구려도 이런 불편함은 없었다라는 것을 생각하면 아쉬움 부분입니다.

제가 블루투스 이어폰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휴대성이라 ‘백비트 고 3’와 같은 스타일의 제품을 좋아합니다. ‘백비트 고 3’는 여전히 만족스러운 음질을 들려주고 있고 디자인도 좋아졌으나 무선 제품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연결 안정성의 문제로 제품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퇴색시키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Google Pixel Slate : 혼돈의 카오스

기존에 사용하던 픽셀 C의 교체 기기로 구입한 Pixel Slate(픽셀 슬레이트)는 제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IT 기기 중 가격을 고려한다면 가장 실망한 기기입니다. 지적할 문제가 너무 많아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 OS의 '일관성'에 대한 부분만 이야기하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글 마지막 부분에 간단 리스트로 정리하기로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