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신문의 미래 : 콘텐츠의 힘?



이번 추석 연휴에 올라온 경향신문의 기사 중 ‘창간 기획 - 신문의 미래’라는 글이 있었습니다. ‘신문의 미래’. 뻔하지만 클릭을 유도하는 제목이죠? 미디어쪽에 종사하지는 않지만 디지털 미디어에 관심이 있기에 한번 읽어보았는데 기사를 읽으면서 들었던 제 생각을 적어보겠습니다.

기사의 전체 제목은 ‘[창간 기획-신문의 미래]“종이든 모바일이든 ‘진보’ 이름값 하는 좋은 콘텐츠가 답이다”’ 입니다. 제목만 본다면 ‘신문의 미래’에 대해 나름의 비전을 제시할 듯하지만 기사를 끝까지 읽어보면 ‘답이 없다’가 결론입니다. 기사의 마지막 부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앞으로 더 험난할 미디어 생태계에서 무엇을 해야 할까? 왜 ‘경향신문’이어야 하는지 현장 취재와 좋은 기사로 증명하는 것 말곤 다른 답은 잘 모르겠다. 미래에 관한 고민은 잠시 미뤄두련다.

그렇습니다. ‘신문의 미래’에 대한 고민은 잠시 미뤄두고 그냥 열심히 기사를 쓰겠다입니다. 용두사미라고도 할 수 있는 기사이지만 그 누구도 명확한 답을 주지 못하고 있는 신문과 잡지의 현실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예전에 세계신문협회 회장이었나 하는 사람이 ‘미디어가 콘텐츠로 돈을 버는 시대는 지나갔다’라는 내용을 이야기 한적이 있습니다. 저는 이것이 ‘신문의 미래’에 대한 가장 현실적인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콘텐츠를 이용한 전통적인 수익원에서 충분히 의미있는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은 뉴욕타임즈와 같이 극소수의 미디어뿐이고 일반적인 미디어들은 ‘기사도 쓰는’ 회사로 변화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제가 앞에서 이야기한 것도 ‘신문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때 나오는 대안들 중 하나일 뿐입니다. 정답은 아직 아무도 모르죠. 다만, 미디어에서 자신들의 미래를 생각할때 함정 중 하나가 ‘콘텐츠’의 힘을 너무 믿는다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의 콘텐츠가 좋기 때문에 웹과 SNS에 열심히 기사를 올리면 독자들이 볼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과연 그럴까요?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안드로이드 웨어의 오레오 업데이트

제가 사용하고 있는 엘지 워치 스타일에 대한 안드로이드 오레오 업데이트가 배포되었습니다. 작년 12월초에 엘지 워치 스포츠를 시작으로 발표된 업데이트이니 2달이 걸렸네요. 안드로이드 웨어 오레오 업데이트는 OS적으로 크게 변한 것은 없고 몇가지 기능들이 추가된 업데이트입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추가된 기능들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파일 관리자 (Clean File Manager) : 깔끔한 안드로이드 파일 관리 앱

안드로이드의 파일 관리 앱으로는 '아스트로 파일 관리자'나 'ES 파일 탐색기'가 유명한데 이 앱들은 저에게는 너무 번잡한 앱들입니다. 파일 관리라는 단순한 기능이 필요한 저로서는 너무 많은 기능을 가지고 있어 무겁고 인터페이스도 어색한 앱들이어서 대안을 찾다가 괜찮은 앱이 있어 소개합니다.

'파일 관리자 (Clean File Manager)'는 위 두 앱들에 비해 기본에 충실한 앱입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하지도 않고 PC 접속 기능도 없습니다. 파일 관리를 제외한 기능으로는 설치된 앱 목록을 표시해주는 기능이 거의 유일한 부가 기능입니다. 그러나, 저처럼 단순한 파일 관리 앱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딱인 앱이죠.


PHP에서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법

한빛미디어 홈페이지에 'PHP에서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법' 이라는 기사가 있습니다. PHP로 개발시 주의해야하는 3가지 보안 문제와 이를 막는 방법에 대한 외국 기사를 번역한 기사인데 관련 사항을 잘모르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사에 소개된 내용들에 제 생각을 추가하여 정리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