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크롬북과 안드로이드 태블릿 : 크롬북이 미래다



현재 ‘픽셀 C’를 사용하고 있는 저는 ‘픽셀 C’가 구글이 만든 마지막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픽셀 C’ 출시 전후로 구글이 보여주고 있는 크롬OS와 안드로이드 전략을 보면 왜 제가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데 ITWorld에 제 생각과 동일한 ‘글로벌 칼럼 | 이제 "크롬북이 미래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버려라’라는 기사가 있어 내용을 소개합니다.

기사는 안드로이드 앱을 실행할 수 있고 인터페이스도 비슷해지고 있으면서 제조사별로 관리(?)를 하고 있는 안드로이드에 비해 구글에 의해 직접 업데이트 되고 있는 크롬북이 전통적인 안드로이드 태블릿보다 앞서있는, 태블릿과 PC 두 형태의 장점을 하나로 모은 다목적 기기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픽셀 C’ 출시 후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아닌 크롬북에서의 안드로이드 앱 성능을 높이는데 집중한 구글이 더 우수한 대안을 만들었다라고 하면서 크롬북이 구글과 사용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미래라고 이야기하면서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처음 부분에 이야기한 것처럼 저는 이 기사 내용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MS나 애플과는 달리 PC OS 기반이 없었던 구글이 크롬OS와 안드로이드라는 두 OS간의 밸런스 조정을 훌륭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MS처럼 무리하게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일하려다가 시간과 사용자 모두 놓치는 실수를 하지 않고 있고 보수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애플보다는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크롬OS와 안드로이드 모두에게 이익을 주는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전통적인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미디어 태블릿 영역에서 살아남을 것이나 기사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크롬북이 미래’입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IFTTT의 새로운 앱 'Do'

IFTTT 는 간단하게 정의하면 온라인 자동화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고 이 글을 SNS에 공유하기 위해서는 일일이 각 SNS마다 직접 공유 포스팅을 하거나 Buffer와 같은 서비스를 사용해 공유 포스팅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IFTTT는 이런 과정없이 블로그에 새로운 글이 등록되면 이것을 IFTTT에서 감지해 자동으로 SNS에 공유 포스팅이 등록되게 해줄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예로 들었지만 IFTTT는 온라인 서비스들을 사용할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들을 감지해 자동화해줄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입이다. 이런 IFTTT에서 기존 앱의 이름을 IF로 바꾸고 별도의 새로운 앱인 'Do' 시리즈 를 출시하였습니다.

안드로이드 N의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

안드로이드 N의 개발자 프리뷰에서 가장 큰 변화는 멀티 윈도우 지원이었습니다. 그런데, 프리뷰가 발표된 이후 숨겨진 옵션으로 단순 멀티 윈도우가 아닌 일반 PC OS들처럼 윈도우의 크기와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가 존재한다라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 윈도우 모드는 개발자 프리뷰에서는 활성화되어 있지 않았지만 구글의 공식 문서에도 언급이 되어 있는 옵션이었습니다. 어떤 모습인지 궁금하였던 '프리폼 윈도우 모드'의 작동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