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유튜브 뮤직 : 음악 서비스입니다



구글 플레이 뮤직과 유튜브 뮤직이라는 두개의 서비스로 나누어져 있던 구글의 음악 서비스가 유튜브 뮤직으로 통합된다고 합니다. 유튜브를 통해 가끔 음악을 듣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로 음악을 듣는 것이 음악 전문 서비스만큼 편할까라는 생각이 들어 유튜브 RED를 신청해 며칠동안 사용해보았습니다.

결론부터 이야기한다면 음원 계약을 하지 못한 국내 기준으로는 유튜브 뮤직으로 음악 서비스를 대체하기는 힘들고 음원 문제를 제외하고도 아직은 부족한 부분이 많다라는 생각입니다. 어떤 국내 기사에서는 유튜브 뮤직에 대해 긍정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지만 실제 사용을 해본 후 저는 그 의견에 동의하기 힘들었습니다.

유튜브 뮤직의 장점이라면 구글 서비스다운 맞춤 추천 노래들입니다. 유튜브에도 있는 것처럼 유튜브 뮤직은 사용자가 듣거나 좋아요 표시를 한 음악을 기준으로 노래들을 추천해주고 있습니다. 이 기능은 당연히 좋습니다. 그러나, 이런 기능도 음원이 부족하다라는 근본적인 문제로 인해 추천 자체가 다양하지 못하다라는 한계가 있습니다. 음악 서비스에 음원이 부족하다라는 것은 그 어떤 장점으로도 덮을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음원 문제말고도 유튜브 뮤직은 음악 앱으로는 기능이 부족합니다. 일단 이퀄라이저와 같은 음장 기능이 없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을 절약해주는 캐시 기능도 이상하게 구현되어 있습니다. 유튜브 뮤직에서 다른 음악 스트리밍 앱들의 캐시 기능을 하는 것은 오프라인 스테이션이라는 기능입니다. 이것 또한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유튜브 뮤직이 곡들을 자동으로 다운로드해주는 기능입니다. 참 좋은 기능이지만 이 기능의 문제는 오프라인 스테이션에 다운로드되어 있는 곡은 오프라인 스테이션에서만 사용이 된다라는 것입니다. 오프라인 스테이션에 있는 곡이라고 해도 다른 재생 목록에서 듣고 있을때는 다운로드되어 있는 파일을 사용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스트리밍 됩니다. 처음 오프라인 스테이션을 보고 의문이 들어서 유튜브 뮤직에 문의를 해 확인한 내용인데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이해하기 힘들었습니다.

구글이 음악 서비스를 유튜브 뮤직으로 통합하기로 한 것에는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듣는 사람이 많다라는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기존 음악 서비스들과 비슷한 구글 플레이 뮤직보다는 유튜브 뮤직이 후발 주자로서 경쟁력이 있을 수 있기에 나쁜 판단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러나, 현재의 유튜브 뮤직은 글 처음 부분에 이야기한 것처럼 음원 부족이라는 국내 한정의 문제를 제외하고도 다른 음악 서비스에 비해 만족도가 높다고는 이야기하기 힘듭니다. 물론 유튜브 뮤직의 추천 기능은 정말 강력하나 유튜브 뮤직도 음악 서비스라는 점을 생각해 기존 유튜브와는 좀더 차별화된 구성이 필요하다라는 생각입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Google Pixel Slate : 혼돈의 카오스

기존에 사용하던 픽셀 C의 교체 기기로 구입한 Pixel Slate(픽셀 슬레이트)는 제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IT 기기 중 가격을 고려한다면 가장 실망한 기기입니다. 지적할 문제가 너무 많아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 OS의 '일관성'에 대한 부분만 이야기하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글 마지막 부분에 간단 리스트로 정리하기로 하였습니다.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