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일상 : 오리온 생크림파이



오리온의 초코파이는 비슷한 류의 제품들을 대표하는 브랜드이지만 가끔 먹어보면 이제는 올드한 느낌을 주는 맛이라 예전만큼 맛있다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 과자입니다. 오리온도 그것을 인식하고 있는지 롯데 몽쉘의 대항마(?)로 생크림파이라는 새로운 제품을 내놓았다라고 해서 한번 먹어보았습니다.

일단 생크림파이는 몽쉘보다 크기가 작습니다. 성인 남자라면 별무리없이 한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입니다. 맛은 몽쉘과 초코파이를 섞어놓은 느낌인데 몽쉘이 단맛이 강하다라면 생크림파이는 초코릿을 먹었을때 나는 조금 씁쓸한 맛이 있습니다. 크림을 둘러싸고 있는 빵도 초코파이와 비슷하게 몽쉘보다 단단합니다. 사람에 따라 취향차이는 있겠지만 몽쉘이 일반적으로 더 선호되는 맛이라는 것이 제 시식평(?)입니다. 오리온은 초코파이를 계속 열심히 팔아야 할 것 같습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플랜트로닉스 백비트 고 3 : 아쉬운 블루투스 연결 안정성

블루투스 이어폰을 새로 구입하려고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기존에 사용하던 플랜트로닉스의 ‘백비트 고 2’에 만족을 하였기에 그 후속작인 ‘백비트 고 3’를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후 일주일정도 사용한 지금 기대보다는 만족도가 떨어지는 제품이라는 것이 제 결론인데 그 이유를 적어보겠습니다.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