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넷플릭스와 지상파 : 믿음을 버려라



넷플릭스가 엘지 유플러스와 제휴를 하면서 넷플릭스관련 기사가 많아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국내 미디어 회사들에게 방어선이 무너지고 있다라는 위기감이 생기고 있기 때문으로 보여지는데 네이버 포스트에 ‘넷플릭스가 지상파에 마지막 일격 날릴까?’라는 포스팅이 있어 포스팅 내용과 함께 지상파의 문제점에 대한 제 생각을 적어보겠습니다.

‘넷플릭스가 지상파에 마지막 일격 날릴까?’ 포스팅은 크게 두 부분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지상파의 직접수신율 하락이라는 지표를 통해 지상파를 보는 사람들이 적어지고 있다라는 내용이고 두번째는 지상파의 강점으로 이야기되었던 콘텐츠 경쟁력도 위기라는 것입니다. 포스팅의 내용에 특별히 새로운 것이 있지는 않습니다. 지상파의 위기에 대한 이야기가 하루이틀 나온 것이 아니죠. 제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포스팅에서도 지적하고 있는 지상파들이 가진 자신들의 콘텐츠 경쟁력에 대한 착각입니다.

제가 경험한 전통적인 미디어 회사들의 문제는 자신들의 콘텐츠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입니다. 미디어 회사들의 기자나 높으신 분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만드는 콘텐츠가 훌륭하기에 사람들이 돈을 내고 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오랜 경험이 있는 그들이 만든 콘텐츠가 나쁘다라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듯이 시대가 변했다라는 것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문제이죠. 이것은 지상파와 같은 방송 플랫폼만이 아니라 디지털 시대에 적응 못하는 많은 전통적인 미디어 회사들이 빠져있는 공통적인 함정이며 이 함정에서 탈출하기 위해서는 ‘콘텐츠에 대한 믿음’부터 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IFTTT의 새로운 앱 'Do'

IFTTT 는 간단하게 정의하면 온라인 자동화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고 이 글을 SNS에 공유하기 위해서는 일일이 각 SNS마다 직접 공유 포스팅을 하거나 Buffer와 같은 서비스를 사용해 공유 포스팅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IFTTT는 이런 과정없이 블로그에 새로운 글이 등록되면 이것을 IFTTT에서 감지해 자동으로 SNS에 공유 포스팅이 등록되게 해줄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예로 들었지만 IFTTT는 온라인 서비스들을 사용할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들을 감지해 자동화해줄 수 있는 편리한 서비스입이다. 이런 IFTTT에서 기존 앱의 이름을 IF로 바꾸고 별도의 새로운 앱인 'Do' 시리즈 를 출시하였습니다.

안드로이드 N의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

안드로이드 N의 개발자 프리뷰에서 가장 큰 변화는 멀티 윈도우 지원이었습니다. 그런데, 프리뷰가 발표된 이후 숨겨진 옵션으로 단순 멀티 윈도우가 아닌 일반 PC OS들처럼 윈도우의 크기와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프리폼 윈도우 모드(freeform window mode)'가 존재한다라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이 윈도우 모드는 개발자 프리뷰에서는 활성화되어 있지 않았지만 구글의 공식 문서에도 언급이 되어 있는 옵션이었습니다. 어떤 모습인지 궁금하였던 '프리폼 윈도우 모드'의 작동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