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연애사진 : 지금 사진을 찍고 싶게 만드는 영화



추석 연휴에 사진관련 영화를 한편 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검색을 해보았다. 국내에 상영되거나 유통된 영화 중 이런 주제를 가지고 있는 영화가 많지 않기에 선택지가 좁은 편이었다.

작가의 모델이었던 유명인들의 인터뷰가 잔득 나올 것 같은 유명 상업사진작가 - 존 레논의 사진으로 유명한 그 분 - 의 다큐 영화는 볼 생각이 없기에 이 영화 '연애사진'을 선택했다. 이젠 애 둘의 엄마이기는 하지만 '히로스에 료코'를 좋아한다라는 이유도 있고.

영화 제목처럼 이 영화는 사진을 중심으로 한 러브스토리다. 사진 동호회(?)에서 활동하던 남자 주인공이 대학에서 여자 주인공을 만나고 사랑하다 자신과 비교되는 여자 주인공의 사진에 좌절한 남자 주인공은 헤어짐을 통보한다. 그 후 3년 후 여자 주인공으로부터 뉴욕에서 전시회를 한다라는 편지가 오고 주위 사람들로부터 여자 주인공이 뉴욕에서 1년전에 죽었다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 남자 주인공이 뉴욕으로 향한다라는 이야기이다.

별로 기대하지 않고 보기 시작한 영화였는데 중간까지 보면서 '생각보다 괜찮은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남녀 주인공이 찍은 사진이 많이 나오는 영상이어서 더 그렇지만 화면자체가 이쁘고 일본 영화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남녀 사이의 러브스토리여서 기대보다 볼만했다.

그러나, 남자 주인공이 뉴욕으로 간 이후 영화는 먼가 엉성해지기 시작했다. 제작비나 시간이 부족하였을까? 스토리와 연출 모두가 영화 전반부와 너무 차이가 나기 시작했다. 여자 주인공의 살해자 - 옷, 스포!! - 가 밝혀지는 장면의 엉성함이란 보면서 웃음이 나올 정도였다. 그 부분만 놓고 본다면 이 영화는 3류 영화다. ㅡ.ㅡ;

엄청난 예술 영화도 아니고 유명 작가가 나오는 영화도 아니지만 이 영화를 보고나서 지금 카메라를 들고 나가 사진을 찍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아마 일상의 거리나 스냅 사진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이 영화를 보면 비슷한 감정이 들 것 같았다.

'히로스에 료코'가 연기한 여자 주인공의 사진에 대한 이야기와 그녀가 찍은 사진을 보면서 개인적으로는 내 사진이 너무 딱딱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영화 속 사진이니 설정이고 별 느낌없는 사진들도 많았지만 지금의 내 사진에는 잘 찍으려는 의식이 너무 앞선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말이다.

자유로운 시선으로 도시 속 '원더(wonder)'를 찾는 영화 속 그녀의 모습이 이 영화의 최대 매력이자 동시에 취미 사진가인 나에게는 사진에 대해 생각할 꺼리를 준 존재였다.


===


사진 포트폴리오 - City, City People (http://photo.just4fun.kr/)

사진 매거진 앱 - Viewzin (http://viewzin.just4fun.kr/)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Google Pixel Slate : 혼돈의 카오스

기존에 사용하던 픽셀 C의 교체 기기로 구입한 Pixel Slate(픽셀 슬레이트)는 제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IT 기기 중 가격을 고려한다면 가장 실망한 기기입니다. 지적할 문제가 너무 많아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 OS의 '일관성'에 대한 부분만 이야기하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글 마지막 부분에 간단 리스트로 정리하기로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