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프랑스 다이어리 : 뒤돌아보기



프랑스 다이어리’는 프랑스의 유명 사진작가이자 영화 감독인 레이몽 드파르동의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흔히 다큐멘터리 영화라고 한다면 어떤 큰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하는 심각한 영화가 떠오르지만 이 영화는 레이몽 드파르동의 자서전 또는 작가로서의 활동을 정리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화는 크게 두가지 흐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영화의 메인이 되는 것은 레이몽 드파르동이 2010년에 ‘프랑스’라는 제목으로 열었던 전시회에 전시했던 사진들을 찍는 과정을 기록한 영상이고 이 영상들 중간중간에 레이몽 드파르동이 작업했던 다큐멘터리들의 클립과 개인적인 짧은 영상들이 교차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조용한 시골 모습을 담고 있는 잔잔한 영상이 나오다가 전쟁터나 정치인,정신병원,법원 등 날카로운 현실의 모습을 보여주는 영상이 나오는 이 영화는 마치 물과 기름같이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주제가 하나로 합쳐지면서 독특한 감성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인생을 뒤돌아보는 느낌이라고 할까요?

처음에 이야기한 것처럼 ‘프랑스 다이어리’는 어떤 커다란 주제를 심각하거나 강렬하게 전달하는 그런 류의 영화는 아닙니다. 그러나, 사진이나 다큐멘터리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대가의 카메라 인생을 잔잔하게 이야기하는 이 영화가 흥미로운 경험일 것입니다. 참고로 서울시립미술관에서 8월 15일까지 진행중인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의 소장품 전시회에서 '프랑스 다이어리'에 나오는 레이몽 드파르동의 '프랑스' 전시회 사진들이 전시되고 있으니 관심이 있는 분들을 전시회가 끝나기 전에 한번 보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


Project just4fun : http://www.just4fun.kr/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결제에서 결제 수단 등록 문제

얼마 전 카드를 새로 만들어서 구글 결제의 결제 수단을 교체하려고 하였는데 카드 번호가 잘못되었다라고 하면서 등록이 되지 않았습니다. 관련해서 검색을 해보니 이런 문제가 흔히 발생하고 있더군요. 저처럼 당황하실 분들을 위해 구글 고객센터와 통화해 해결하면서 알아낸 것들을 공유하겠습니다.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 사용 후기

새로 구입한 픽셀 슬레이트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켜본 후 작성한 후기입니다. 현재 크롬북에서 리눅스 앱을 실행시키는 기능은 베타이니 이점을 고려하시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Google Pixel Slate : 혼돈의 카오스

기존에 사용하던 픽셀 C의 교체 기기로 구입한 Pixel Slate(픽셀 슬레이트)는 제가 개인적으로 구입한 IT 기기 중 가격을 고려한다면 가장 실망한 기기입니다. 지적할 문제가 너무 많아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 OS의 '일관성'에 대한 부분만 이야기하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글 마지막 부분에 간단 리스트로 정리하기로 하였습니다.